기자 윤리강령 > 서치인-찾아가는 뉴미디어

기자 윤리강령

기자 윤리강령


실천요강


우리는 찾아가는 뉴미디어 서치인의 기자회원으로서 언론의 사명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엄격한 윤리적 품격과 도덕적 청렴을 유지한다.

우리는 기사와 관련된 이해 당사자로부터 기자회원의 품위를 해치는 향응을 받지 않는다.

우리는 기자회원이라는 신분을 이용해 취재원에게 협박을 가하거나 반대로 목적의식을 갖고 인사 청탁 또는 특혜 등을 절대 요구하지 않는다.

우리는 취재과정에서 입수한 정보를 기사 외의 목적으로 이용하거나 외부에 사전 유출하지 않는다.

우리는 업무와 관련된 단체의 사업에 개인적으로 관여해 서치인의 명예를 실추시키지 않는다.

 

보도준칙

 

시민의 행복을 최고의 가치로 삼는다.

밝은 뉴스를 통해 용기와 희망을 담는다.

독자의 시각에서 뉴스가치를 판단한다.

사실 확인을 통한 정확한 보도를 목숨처럼 여긴다.

추측보도, 근거 없는 보도, 사회를 어지럽히는 보도를 배제한다.

취재정보를 취득함에 있어서 위계나 강압적인 방법을 쓰지 않는다.

개인적인 물욕이나 이해관계로 기사를 왜곡하거나 일방적인 편파보도를 하지 않는다.

공공저널리즘이 우선하지 않는 한 개인의 명예나 사생활이 침해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한다.

다른 매체를 표절하지 않는다. 인용보도가 필요할 경우는 출처를 밝힌다.

보도에 잘못이 확인될 경우 솔직하게 시인하고 재빨리 정정보도 한다.


 

'오징어 게임', 미국영화연구소 TV 부문 특별상 수상
1'오징어 게임', 미국영화연구소 TV 부문 특별상 수상
2[기고] 미래의 꿈나무 청소년을 위해 국가(국친주의)가 행동해야할 때, 소년범 ‘엄벌주의’ 처벌에 관한 논평
3서치코 벤처기업 인증 ‘혁신경영역량 및 기술평가 통과·투자유치’
4고교학점제 드디어 시작되나...국·영·수 수업 105시간 감축
5솔샤르 떠난 1200억원 스타 공격수는 누구?
6코로나19 신규 확진 2699명... 위중증 549명
7내일 포근한 날씨 예상... 초미세먼지 ‘나쁨’ 주의보
8美워싱턴 ‘트럼프 호텔’ 4400억원에 매각
9관광업 회복 위해 내년 관광기금 융자 6490억원 지원
10OPEC “내년 석유 수요 살아난다. 에너지 가격 급등에 신흥국 수요 위축”
  • 제호 : 미디어서치인
  • 등록번호 : 서울,아52680
  • 등록일자 : 2019.10.31
  • 발행·편집인 : 이도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이건우
  • 발행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28,
    906호 (STX V-Tower)

  • TEL : 1577-1548
  • 이메일 : help@search-i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