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인해 한국시리즈 관중 오늘부터 30%로 제한

스포츠

코로나로 인해 한국시리즈 관중 오늘부터 30%로 제한

강민후 기자 승인 2020.11.20 17:39

사진 = 보건복지부 제공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정부가 정한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19일 0시부터 1.5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20일 한국시리즈 3차전부터 입장 가능 인원을 최대 30%로 조정해 운영한고 17일 발표했다.앞서 치러진 한국시리즈 1차전과 2차전에는 8천2백 명이 입장했으나 오늘부터는 5천백 명까지만 들어온다.

한편 KBO는 한국시리즈 진출팀인 NC, 두산과 함께 안전한 한국시리즈를 위해 방역 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KBO는 방역과 질서 유지를 위해 모든 관중이 들어왔을 때와 같은 규모의 인력을 유지하고 있다.한국시리즈 입장권은 포스트시즌 입장권 단독 판매사인 인터파크의 검색창에서 ‘한국시리즈’를 검색해 예매할 수 있다. 1인당 최대 2매까지 가능하다. 전량 인터넷 예매로 진행되며,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현장판매가 불가해 예매는 경기 시작 후 1시간 뒤 마감된다.

또한 선수단 및 관계자를 포함해 경기장을 찾는 모든 관중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동참하고, 안전하게 경기를 관람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관중석에서는 간단한 음료를 제외하고는 음식을 먹을 수 없고, 소리 내 응원하는 것도 금지된다.한편 가을 야구가 진행되는 동안 지금까지 선수나 관중이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도 아직 없다.


[저작권자 (c)찾아가는 뉴미디어 서치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화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선임... 최초 외국인 감독
카를로스 수베로. 사진 = AP연합뉴스 한화 이글스가 27일 제12대 감독에 카를로스 수베로(Carlos Subero, 48) 전 밀워키 브루어스 코치를 선임했다. 수베로 감독의 …
강민후 0
베컴이 구단주인 인터 마이애미 관심 받는 지루
[사진 = Lindsey Parnaby] 잉글랜드 프로축구 1부리그 프리미어리그(EPL) 소속 첼시 FC에서 활약 중인 프랑스 출신 올리비에 지루가 데이비드 베컴(잉글랜드)이 구단…
최성우 0
Now
코로나로 인해 한국시리즈 관중 오늘부터 30%로 제한
사진 = 보건복지부 제공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정부가 정한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19일 0시부터 1.5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20일 한국시리즈 3차전부터 입장 가능 인원을 …
강민후 0
한국 축구의 전설 이동국, 은퇴 선언..."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
은퇴 결심을 밝힌 '한국 축구의 전설' 이동국 SNS에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오랜 생각 끝에 내린 결정" 한국 프로축구 K리그의 살아있는 전설인 '라이언 킹' 이동국이 그라운드…
허윤아 0
"대한민국 최고의 스포츠 스타 손흥민 덕분에 토트넘이 인기최고 구단이 됐다"
아시아축구연맹(AFC)가 SNS 계정을 통해 2015 AFC 아시안컵 당시 최고의 활약을 펼쳤던 선수 투표를 진행한다 . 박지성(39)이 활약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가 한…
이상민 0
유벤투스, 첼시 캉테 노린다...
이탈리아 명가 유벤투스가 미드필더 은골로 캉테(29, 첼시)를 노린다. 이탈리아 ‘칼치오메르카토’는 13일 “유벤투스가 프랑스 국가대표 캉테 획득에 관심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이찬호 0
Hot
제이슨 테이텀, "스테판 커리, 역대 순의 20위 안…농구를 바꿔놨다"
보스턴 셀틱스의 제이슨 테이텀(22)이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스테판 커리(32)를 언급했다. 테이텀은 11일(한국 시간) SNS를 통해 "커리는 역대 최고의 선수 20위 안에 드…
최성우 0
kt 외야수 이대형, 현역 은퇴 결정
피치아웃도, 견제도 그의 도루를 막을 순 없었다. ‘누’를 훔칠 때마다 팬들의 마음을 훔친 KBO 최고의 ‘대도(大盜)’. 바로 외야수 이대형이다. 이대형은 2019시즌까지 개인 …
이상민 0
에이프릴 나은, 드라마 ‘모범택시’ 하차
1에이프릴 나은, 드라마 ‘모범택시’ 하차
2코로나19 이후 집의 개념 변화... ‘숲세권’ 선호 뚜렷해져
3美 아이다호 주민들 방역지침 항의 ‘마스크 화형식’
4부동산정책 부정평가 74% 최고치
5넥슨, 확률형 아이템 논란 반성... 확률 전면 공개
6교육부, ‘정시 확대’ 대학 75곳에 560억 원 지원
7LH, 땅투기 의혹에 대국민 사과... 토지거래 사전신고 도입
8‘다 잘 될 거야’ 미얀마 시위 중 숨진 19세 소녀의 메세지
9스페이스X 화성 우주선, 또 폭발... 착륙엔 성공
10'서치코' 국내최대민간정보조사기관... 글로벌시장 출격
  • 제호 : 미디어서치인
  • 등록번호 : 서울,아52680
  • 등록일자 : 2019.10.31
  • 발행·편집인 : 이도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이건우
  • 발행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28,
    906호 (STX V-Tower)

  • TEL : 1577-1548
  • 이메일 : help@search-i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