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신 바로 옆 나란히 누운 김태현...“광적인 소유욕”

사회

시신 바로 옆 나란히 누운 김태현...“광적인 소유욕”

김정연 기자 승인 2021.04.08 14:43

[사진 = 채널A]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김태현(25)이 경찰에게 발견 될 당시 시신 바로 옆에 나란히 누워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8일 YTN에 따르면 경찰이 강제로 세 모녀의 집 문을 열고 들어갔을 때, 거실에서 숨져 있는 큰 딸의 옆에 김태현이 의식을 잃은 상태로 누워 있었다. 큰 딸은 김태현으로부터 스토킹을 당했던 피해자다.

구속돼 경찰 조사를 받는 김태현은 스토킹을 인정하느냐는 YTN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이었다.

전문가들은 김태현의 광적인 소유욕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일부는 김태현이 사후세계까지 피해자를 데려가려는 본인만의 의식을 치른 것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저작권자 (c)찾아가는 뉴미디어 서치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 신규 확진 247명... 56일 만에 최다
[사진=광진구 제공] 서울시는 14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47명이라고 밝혔다. 지난 2월 16일 258명 이후 56일 만에 최다 규모다. 서울의 일일 확진자 수는…
김정연 0
‘막걸리 빚기 문화’ 국가무형문화재 된다
[사진 = 국립민속박물관 제공] 막걸리 빚는 작업과 생업, 의례, 생활관습 등을 포함한 ‘막걸리 빚기 문화’가 나라의 공식 문화재가 된다. 막걸리는 멥쌀, 찹쌀, 보리쌀 등 곡류로…
최민주 0
Now
시신 바로 옆 나란히 누운 김태현...“광적인 소유욕”
[사진 = 채널A]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김태현(25)이 경찰에게 발견 될 당시 시신 바로 옆에 나란히 누워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8일 YTN에 따르면…
김정연 0
코로나19 신규확진 668명... 89일 만에 최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7일 기준 668명을 기록했다. 전날(478명)보다 190명이나 늘었다. 특히 하루 확진자 668명…
김정연 0
케이카, 2년 연속 매출 1조 달성
[사진 = 케이카 제공] 케이카가 지난 2019년에 이어 2020년까지 2년 연속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 케이카가 지난해 매출 1조3231억원, 영업이익 376억원을 기록했다. …
김정연 0
현대차 “성과급 불만 2000명”
[사진 = 현대차 제공] 현대차그룹 직원들의 성과급 관련 불만이 확산하면서 사무직·연구직 노동조합을 별도로 설립하려는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 이들은 지난해 임금단체협상에 사무직과…
최민주 0
26일 코로나 확진자 35일 만에 500명 육박
[사진 = 연합뉴스] 신규 코로나19(COVID-19) 확진자 수가 494명을 기록, 500명에 육박했다. 이는 지난 1월28일 이후 57일 만에 최대치다. 집단감염이 지속해서 발…
박서진 0
구미 여아 친모, ‘셀프 출산’ 검색했다
[사진 = 연합뉴스] 숨진 구미 3세 여아의 친모 석모(48)씨가 3년 전 출산을 앞두고 개인용 컴퓨터(PC)로 '셀프 출산'을 검색한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경북 구미경찰서는 …
최민주 0
바이든 정부 첫 환율 보고서에 서신
1바이든 정부 첫 환율 보고서에 서신
2조수미, 치매 어머니 위해... 5월 ‘나의 어머니’ 콘서트
3“엄마, 나 딸” 메신저로 자녀 사칭해 개인정보 빼내... 메신저피싱 주의보 발령
4서치코 이도현 의장, 김우석 경기도의회 의원과 '탐정업 공적 기능등 논의'
5김인제 서울시의원, “코로나19 피해 손실보상 소급적용 이루어져야”
6남양유업 ‘불가리스’ 코로나 예방?
7서울 신규 확진 247명... 56일 만에 최다
8바이든, 화이자, 모더나 물량 100% 충분
9서예지, ‘아일랜드’ 출연 불발?... 데뷔 이래 최대 위기
10CU 말레이시아 1호점 오픈... 하루 1000명 몰렸다
  • 제호 : 미디어서치인
  • 등록번호 : 서울,아52680
  • 등록일자 : 2019.10.31
  • 발행·편집인 : 이도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이건우
  • 발행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28,
    906호 (STX V-Tower)

  • TEL : 1577-1548
  • 이메일 : help@search-in.kr